티스토리 뷰




스튜디오 지브리의 현장스토리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지은이 스즈키 도시오 (넥서스BOOKS, 2009년)
상세보기

 요즘 책 읽기에 휠 받아서 열심히 읽고 있다. 보통은 2주일에 한 권을 읽고 2주일은 쉬는 이상한 패턴이었지만..요즘은 꾸준히 읽고.. 아니 읽혀지고 있다고 봐야겠다. 독서 동호회에서 신청한 책이 이번 달만 3권이 넘는데도 이 책이 너무 재미있어 읽지 않고 잘 모셔 놓았다. 회사 도서관에서 누가 신청했는지 장하다 or 기특하다. 책 크기도 작아서 부담 없고 작은 보물 같은 책이었다. 


 작자 스즈키 도시오, 프로듀서의 입장에서 본 지브리 스튜디오에 대해서 굉장히 객관적인 시각으로 미야자키와 다카하타 등의 지브리의 핵심을 여러가지 에피소드들로 이야기한다. 

그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이야기 중 하나인 지브리 중심 인물들의 특징이다. 
새삼 생각하는 거지만 도쿠마 사장, 다카하타 씨, 미야자키 씨, 오가타 씨는 모두 정직하고 장난스러우며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사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모두 아이디어맨이다. 뭔가 공통점이 있다.
155p

 정직하고 장난스러운 그리고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사람. 거기에 아이디어맨이기 까지 계속해서 반복해 읽으면서 나도 이런 성향에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기억에 남는 장난스럽지만 창작의 고통을 달관한 듯한 문구
어떻게도 안 되는 것은
어떻게도 안 된다.
어떻게든 되는 것은
어떻게든 된다.

2008년 정원 초하루 스튜디오 지브리, 스즈키 도시오

총평: 지브리 애니메이션에 관심이 없더라도 읽으면 <붉은 돼지>부터 다시 보고 싶게 하는 책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teadora79 BlogIcon 아도라 오.. 이 책 저도 나중에 읽어봐야겠네요. 지브리 작품들은 그다지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토토로와 붉은 돼지는 좋아하는지라... 2009.09.30 21:0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hauchau0.tistory.com BlogIcon chauchau0 저거 보고 벼락 위의 포뇨를 빌렸습니다. 최신 부터 하나씩 내려 가며 볼려구요. 책은 정말 추천이에요 추천 2009.10.01 10:0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