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일본회사 내에서 출세 할수 있는 방법 ]
  지금부터 얘기하는 것은 꼭 바른 것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일본에서 출세하는 방법은 이것 밖에 없습니다. 일본 회사에서는 감점법이라는 것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입사할 때 사람들은 100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좋은 학교를 나온 사람은 100점에서 약간의 플러스가 있습니다. 입사해서, 일에 실패를 할 경우에 처음의 100점에서 감점을 합니다. 실패가 많을수록 감점이 많아지겠죠.그렇게, 입사해서 12-13년 이상이 지나서 제일 점수가 빠지지 않은 사람이 과장이 됩니다. 과장이 되서 한 7년 정도 지나서, 제일 점수가 안 빠진 사람이 또 다시 부장이 됩니다. 여기서의 점수는, 실질적인 점수표가 있다기 보다는, 이미지라는 것이 가깝겠지만이 시스템에서, 사원들은 새로운 시도 보다는 점수를 까먹지 않기 위해, 도전을 하지 않으려 합니다.
  또 하나의 특징이라는 것은 과장이 늦게 된사람이 더 빨리 부장이 되는 경우는 없습니다. 스타트가 느린 사람은 회복이 안됩니다. 이런 의미가 없는 시스템이 언제까지나 잘 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일본경제가 지금 어려운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제가 이제부터 이야기 하려는 것은, 일본회사에서 출세하는 것과는 다릅니다.

 

[ 도전 ]
  “도전 하십시요“라고 아까 말씀 드렷습니다. 도전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생기지 않습니다. 물론, 도전 할 때 가능한 한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것에 도전을 해야겠지요. 다른 사람이 한 것을 흉내낸 것은 도전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새로운 것을 해야지 도전이라고 할 수 있겠죠. 

  예전에 도전한 사람들은 그 사람들 나름대로 성공과 실패를 겪었습니다. 도전을 해서 모든 것을 성공하면 좋겠지만 , 그렇게만 될 수는 없습니다. 실패를 하게 마련이죠. 그렇지만, 실패한다고, 두려워 해서는 안됩니다. 간단히 얘기 하자면, 실패해도 좋으니깐, 도전을 하라는 것이죠. 야구로 12승 8패면 좋은 투수죠. 물론 , 20승 2패면 더욱 좋은 투수겠지만 처음부터 20승 2패를 걷을 수는 없겟죠. 12승 8패를 하면서 꾸준히 노력하다가보면, 실패도 하고 하면서, 20승2패의 투수가 되게 되는 겁니다. 그래서, 도전이라는 것이 필요한 것입니다.

..more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